왜 실리콘밸리는 사막으로 갔는가

세브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창업한 구글이 성공가도에 오르며 나날이 경이적인 성장을 만들어내던 와중, 두 창업자는 또 다른 도전을 위해 구글의 운영을 전문 경영인에게 맡기기로 결심하게 됩니다. 구글 성장의 핵심은 이용자의 일상에 습관이 될 만한 새로운 서비스를 끊임없이 발견하고 실현하는 혁신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무려 83번이나 최고의 경력을 가진 최고의 후보를 인터뷰했으나 그들의 철학을 공유할 수 있을만한 적임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84번째이자 마지막 후보가 될 사람을 인터뷰하고 있었다.

그 사람은 바로 노벨 네트워크의 CEO였던 에릭 슈미츠였고, 결국 그가 적임자로 선택이 되었습니다. 결정적으로 그가 선택된 가장 핵심 이유는 전문경영인으로서의 자질과 더불어 ‘버닝맨 페스티벌’에 매년 참가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와서 실리콘밸리 지역의 가장 큰 축제 중의 하나가 바로 버닝맨으로 자리잡으면서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곧 2월에 티켓을 오픈하지만, 1주일만에 매진이 될 정도로 뜨거운 [버닝맨 축제]의 현장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버닝맨 축제]라니? 사막에서 도대체 무엇을 하길래?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테슬라로 유명한 엘런 머스크는 물론 실리콘밸리의 혁신기업가, 투자자, 세계적인 예술가 등은 해마다 8월이면 10일동안 네바다 사막 버닝맨 축제에 달려갈 정도로 인기가 높은 축제이기도 합니다. 그 규모는 무려 7만명으로, 블랙락시티 지역에서 이곳에 들어가는데에만 장장 24시간이 걸릴 정도로 쉽지 않지만, 그들은 전혀 개의치 않습니다. 과연 축제의 장에서 무엇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길래 그러는 걸까요?

사실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 하고, 심지어 상업적인 활동 역시 금지입니다. 그런 이유로 이 곳은 세계 축제 가운데 유일하게 생존 가이드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재미있는 점은, 아무 것도 없던 이 곳은 불과 10일만에 거대한 도시가 만들어지고, 2천개가 넘는 캠프가 만들어지기 시작합니다. 뒤이어 상상하지도 못한 수천개의 거대 예술품들이, 그리고 셀 수도 없는 다양한 공연과 축제, 컨퍼런스가 펼쳐집니다.

그리고 마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듯, 모든 것을 태워버리고 쓰레기 하나조차 남기지 않은채 사라집니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고, 다시 유에서 무로 돌아가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펼쳐지는 것입니다.

대체 왜 그런일이 벌어질까요?

이들은 버닝맨의 공간을 리얼월드라고 부릅니다. 이 리얼월드와 반대되는 개념으로는 축제가 열리는 10일을 제외한 나머지 355일 동안 살아가는 세상으로, 디폴트월드라고 부릅니다. 즉, [내가 선택하지 않았으나 존재하는 세상]인 디폴트월드와 달리 [내가 선택했고 내가 의지하는대로 가장 나답게, 내가 의도하는 것은 무엇이든 자유가 허용되는 10일간의 세상]을 리얼월드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리얼월드 안에서 인간이 창의성과 인내, 그리고 자유로움과 협업의 극단이 펼쳐지는 곳, 그 곳이 바로 버닝맨입니다. 구글의 철학 ‘Don’t be evil’ 역시 이 곳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또한 버닝맨은 [10가지 핵심 원칙]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요소는 급진적인 포함(radical inclusion) 그리고 자기 신뢰와 자기 표현입니다. 누구든 자신의 영역으로 다가온 사람은 자신의 부족이 되며, 어떤 이야기 혹은 어떤 생각이라도 장려되고 수용이 되어야 한다는 원칙입니다. 그리고 자신의 것을 기꺼이 나눠주고(Gifting), 어떤 것이든 자신이 만나는 모든 것에 기꺼이 참여해야 합니다. 만약 다른 사람이 어떠한 것을 요구했을 때, 상대는 주저없이 자신의 것을 나눠 주고 서로에게 필요한 것들을 챙겨주게 됩니다.

벌써 31년의 역사를 거친 버닝맨, 왜 지금에 와서야 더욱이 주목을 받는 것일까?

첫 째, 세계는 바야흐로 창의성의 극단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변화가 일상화 될수록 기존에 구축 되었던 성공의 방정식 역시 계속해서 수정해야 합니다. 과거의 성공담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시장의 규칙이 변하고, 선택하는 사람들도 함께 변하는 과정에서 기업 역시 그러한 변화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어야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시대 가장 중요한 과제는 무엇일까요? 바로 ‘시도의 일상화’입니다. 변화의 일상화는 곧 시도의 일상화를 수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무작정 시도한다고 해서 반드시 성공하는 것은 당연히 아닙니다. 하지만 시도함으로써 그 문제의 구조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됩니다. 예전에는 통하던 방식이 지금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것을 알게 되는 것과 더불어, 새로이 한 시도가 어떤 지점에서 실패를 했는지를 이해를 했을 때에 비로소 기회의 구조를 느낄 수가 있게 됩니다.

두 번째, 기업이 가진 편향성으로부터 자유로워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생각보다 습관의 동물이기 때문에 의식에서도 마찬가지로 자유로워져야 합니다. 즉, 기존에 우리가 하고 있던 사고방식, 판단의 방식은 시대의 변화에 맞춰 계속해서 갱신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스스로의 힘만으로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이전에는 없었던 시도 혹은 이전에는 없던 급진적인 생각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우리의 생각 역시 팽창하게 되고, 생각하지 못했던 기회의 세렌디피티를 더 만날 수 있게 됩니다.

이제 기술이 발전할수록 변화의 속도 또한 더 빨라지게 될 시대가 도래하고 있습니다. 다른 측면으로는, 더 많은 시도가 일어나고 장려되는 환경으로 변모하게 될 것입니다. 위의 버닝맨의 사례에서처럼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기존의 틀을 과감하게 부수고, 서로의 생각과 감정이 자유롭게 뻗어나갈 수 있는 열린 생각의 장(Platform)입니다.

아이디어가 곧 비즈니스가 되는 시대, 우리는 지금 급진적인 발걸음을 내딛을 준비가 되었을까요?


내용 출처 : 퍼펙트스톰
거대한 변화와 다가올 미래 그리고 기회
개인의 생각과 시도가 곧 집단이 되고 기회가 되는 시대

거대한 변화와 다가올 미래와 기회에 대해서 더 이야기를 듣고 싶다면,

퍼펙트스톰 저자 강연회 참여하기

Add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차이를 만드는 이야기, 뉴스레터로 만나보세요

* = required field

powered by MailChimp!